NEWS

"한 번 보면 빠져들 것" 김구라→우즈, 스포츠 스타들 진솔한 일상 엿본다 '타임아웃'
작성자 : 관리자 2021.10.08

 

[뉴스엔 박정민 기자] '타임아웃'이 경기장 밖 스포츠 스타들의 일상을 낱낱이 파헤친다.

 

10월 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TATV 새 예능 '프로의 사생활, 타임아웃'(이하 타임아웃) 제작발표회에 

김구라, 김민정 전 KBS 아나운서, WOODZ(우즈), 시크릿넘버 디타가 참석했다.

 

'프로의 사생활, 타임아웃'은 야구, 축구, 농구, 배구 등 다양한 종목의 국내 리그에서 활약 중인 

외국인 스포츠 스타들의 순도 100% 한국 살이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김구라는 "제가 스포츠 마니아다. 좋은 기회가 와서 기꺼이 행복한 마음으로 첫 녹화를 했다. 

역시 당연한 이야기지만 (선수들이) 평범하게 가정 생활 잘하고 있고 아주 좌충우돌하는 것들이 재밌다. 즐거운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민정은 "저는 스포츠를 정말 좋아하는데 아무도 몰랐다. 중학생 때 농구선수를 하기도 했고 발레를 전공하다 보니 몸의 움직임에 열광했다. 

주식 투자도 스포츠 관련된 주를 할 정도로 관심이 많다. 

집에 있는 내내 스포츠 채널을 틀어놓는다. 타임아웃을 하면서 스포츠 사랑을 마음껏 내보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우즈는 "스포티비를 사랑하는 아이돌이다. 출장을 갈 때는 해외축구, 격투기를 본다. 

또 어렸을 때 브라질에 축구 유학을 갔다 왔기 때문에 해외 용병 선수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전했다.

시청 포인트도 밝혔다. 김구라는 "스포츠 스타들 사생활이 궁금했다. 

스포츠는 시즌이 있다 보니 섭외가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스포츠 스타를 대상으로 한 리얼리티가 생겨서 시간 가는 줄 모른다"고 귀띔했다.

 

김민정은 인상적인 부분에 대해 "유니폼을 벗은 모습이 신선했다. 

또 한 가정의 아빠, 사생활을 보니 친근감이 들었다. 

타국에서 어떻게 적응하는지 문화 차이를 보는 게 재미있었고 이 프로그램은 오래 가겠다는 희망을 봤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1회 게스트로 니퍼트 선수가 등장한다. 김구라는 "족적을 남긴 선수라 궁금했다. 

미국에서 잘 살고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아내분이 한국 사람이다. 외국 분인데 야구 교실을 하더라. 

야구에 대한 열정으로 어려운 일이 많을 텐데 도전하는 게 멋졌다"고 밝혔다. 

김민정은 "가장 궁금했던 게 사랑 이야기다. 아내와 결혼하면서 성적도 좋아지지 않았나. 사랑 이야기도 엿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에 대해 묻자 김민정은 "제자를 끝까지 책임지고 좋은 이야기를 해주더라. 

끊임없이 새롭게 훈련 방법을 고민하더라. 아이들을 가르치는데 고민하는 흔적을 보면서 계속 나아가려고 하는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타임아웃을 꼭 봐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민정은 "색다른 시선으로 한국을 볼 수 있게 된다. 거기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함께 보고 싶은 지인을 묻자 김구라는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이 굉장히 많다. 인교진 씨가 한화 팬이다. 

한화 팬으로서 원망이 있을 텐데 그걸 접어두고 니퍼트 선수가 생활하는 걸 보면서 두산에서 대단한 선수로 거듭날 수 있었구나, 

야구에 대한 사랑을 알 수 있어서 니퍼트 영상을 인교진 씨랑 보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구라는 "관찰 예능 진행도 많이 하고 보기도 많이 했다.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궁금증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없었다. 그걸 하려면 스포츠 스타들의 채널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 한다. 

또 스포티비라서 스케줄도 잘 알고 있으니까 경기에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일상을 팔로우하고 진솔한 모습을 많이 담아왔다. 

선수들의 애정, 스포츠에 대한 이해도도 생길 것 같다"고 밝혔다.

 

김민정은 "외국 스포츠 선수들의 인간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 인간 선수들을 볼 수 있어서 한 번 보면 빠져들 것 같다"고 말했다. 

조승연은 "현재 활동하는 분들의 타임아웃을 보면 궁금증이 풀릴 것 같다"고 전했고, 디타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